증권

자산배분/매크로

엔화, 일본 금융당국의 외환시장개입 이후 전망 재점검

KB FX 전략
2024.05.14

읽는시간 4

URL을 복사했어요
0

읽기 전에 요약 체크

- 5월 들어 완화적 FOMC, 유가하락으로 달러 강세 진정 중이나, 추가 상방 리스크는 상존
- 달러/엔 160엔까지 상승하며 금융당국 외환시장 개입 추정되나, 개입만으로 추세 전환은 어려움
- BoJ보다는 미 연준의 정책에 좌우될 달러/엔, 당장은 5~6월 물가지표가 중요
- 엔화, 올해 추가 약세로 금리수준 대비 저평가 구간, 금융당국 160엔 내외 추가 개입 예상

■5월 들어 완화적 FOMC, 유가하락으로 달러 강세 진정 중이나, 추가 상방 리스크는 상존

4월 미국 물가 불안, 연준의 금리인하 기대 후퇴로 나타난 달러 상승세가 5월 초 완화적인 FOMC와 유가 하락 등으로 다소 진정되는 모습이다.
연준의 금리인하 기대가 당초 6~7월에서 9월 이후로 늦춰지고 인하 기대 횟수도 올해 3회에서 2회로 축소된 만큼, 9월 전까지는 높은 외환시장 변동성이 전망되며, 9월 전후로 추세적 달러 약세로의 전환이 예상된다.
단기적으로는 미국의 고용 등 경제지표가 예상치를 하회하기 시작하고 유가도 70달러대 중반까지 하락하면서 물가 불안을 완화시키겠지만, 5월 15일 예정되어 있는 미국 4월 물가 지표 발표는 80달러 내외의 유가 수준을 반영하고 있는 만큼, 시장 예상 (컨센서스 CPI 전월비 0.4%) 여부가 변동성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달러/엔 160엔까지 상승하며 금융당국 외환시장 개입 추정되나, 개입만으로 추세 전환은 어려움
오재영 오재영

금융용어사전

KB금융그룹의 로고와 KB Think 글자가 함께 기재되어 있습니다. KB Think

이미지